Make your IR better! IR One Stop Service

IR정보센터

한국IR협의회의 회원이 되시면 IR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공지사항

자본시장뉴스

빠르고 정확한 자본시장뉴스를 제공해드립니다.

 
제목 코픽스 41개월 최고치…주택담보대출 금리 또 오른다
보도일 2019-02-16

  은행권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자금조달비용지수(COFIX·코픽스)가 잔액 기준으로 17개월 연속으로 상승하면서 4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신규 취급액 기준은 5개월 만에 낮아졌다. 또 강력한 대출 규제와 부동산 경기 하강의 여파로 1월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이 4년 만에 처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1월 코픽스는 잔액 기준 2.01%로 전월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고 신규취급액 기준으로는 1.99%로 전월대비 0.05%포인트 하락했다. 잔액 기준으로는 지난 2015년 8월(2.03%) 이후 41개월 만에 2%대에 올라섰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가중평균금리다.
 
 이에 따라 오는 18일부터 코픽스와 연동하는 은행권 주담대 변동금리 상품의 대출금리도 잔액 기준으로는 상승하게 돼 대출자들의 상환 부담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KB국민은행의 경우 잔액 3.38~4.88%, 신규 3.21~4.71%로 심리적 마지노선인 5%에 육박했다. 신한은행은 잔액 3.31~4.66%, 신규 3.34~4.69%이며 우리은행은 잔액 3.41~4.41%, 신규 3.39~4.39%, NH농협은행은 잔액 2.71~4.33%, 신규 2.69~4.31%다.
 
 아울러 이날 금융당국에 따르면 1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이 전달 대비 2,000억원 감소했다. 전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이 줄어든 것은 금융감독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5년 1월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부동산 시장 냉각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도입 등 각종 규제가 더해져 대출 수요가 줄어든 탓으로 풀이된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연말 상여금이 지급되면서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신용대출에 대한 상환이 이뤄진데다 지난해 DSR 도입에 따라 대출심사가 까다로워져 신규 대출이 줄어든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주택 경기가 꺾이면서 기타대출로 몰렸던 부동산 관련 자금 수요가 함께 빠져나갔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은 전월 대비 2조6,000억원 늘어 성장세를 이어갔지만 전달 대출 잔액이 4조9,000억원 늘어났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절반 가까이 꺾였다.
 
 제2금융권에서는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전달보다 1조7,000억원 감소했다. 기타대출은 같은 기간 4,000억원 증가했지만 전달(1조8,000억원 증가)과 비교하면 내림세가 뚜렷하다.
 
 
이전글 (02-14) 나스닥에 이런 일이… 일주일 만에 주가 40배 폭등
다음글 (02-18) 지정감사하니 보수 250% 올라